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장바구니 | 주문조회 | 마이페이지 | 이메일  


결혼식을 올리기 전에 신랑집에서 신부집으로 예물을 담아 보내는 상자를 일반적으로 함이라 합니다. 함은 오동나무 함이 가장 좋지만 가격이 비싸고 귀하므로 근래에는 은행나무함이나 한지에 다홍빛 물감을 들인 지함, 나전칠기함 등을 이용하는데, 요즘은 신혼여행가방에 내용물을 넣어 보내는 것이 일반화 되었습니다.

◎ 함의 내용

5가지의 오곡주머니 중 4가지는 분홍 한지가 깔린 함의 네 귀퉁이에 놓이고 중앙에는 노란 주머니를 놓습니다. 그 위에 청홍 양단을 넣는데 음을 상징하는 청단을 먼저 넣고 그 위에 양을 상징하는 홍단을 넣고, 그 위에 신랑의 사주를 홍보자기에 싸서 3개의 근봉을 한 후 넣습니다.

◎ 혼수함 싸는 법

혼수함 바닥에 고운 종이를 여러겹 깔고 우선 혼서를 넣습니다. 옷감을 함 크기에 맞게 접어서 홍단, 청단의 순서로 넣습니다. 그 위에 종이를 덮고 혼수감이 돌아다니지 않도록 싸리나무가지 등으로 살짝 눌러 줍니다.

함을 홍색 겹보자기에 싸되, 네 귀퉁이를 맞춰 묶지 않고 '근봉'이라 쓴 종이로 감습니다. 함은 옻 칠한 칠함이나 자개함이 보통이지만 요즘에는 신혼여행 가방을 사용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함진아비가 함을 매고 갈 수 있도록 무명필로 어깨끈을 만듭니다.
걸방은 무명 8자로 된 함 질 끈을 마련하여 석자는 땅에 끌리게 하고, 나머지는 고리를 만들어 함을 지도록 합니다. 함 끈 역시 한번만 잡아 당기면 매듭이 풀리도록 하는데 이는 두 사람의 앞날이 술술 풀리기를 의미를 갖습니다.

◎ 함 보내고 받는 법

신랑집에서는 봉치떡을 정성껏 찐 다음, 시루째 소반 위에 놓고 그 위에 혼수함을 올려 놓았다가 가지고 가게 하며, 함을 지고 가는 함진아비는 대개 아들을 낳고 금슬이 좋은 사람으로 선정합니다. 함진아비는 함을 도중에 내려 놓지 않고 신부집까지 가야 합니다.

신부집에서도 함을 받으면 봉치떡 시루 위에 함을 올려 놓았다가 신부의 아버지가 함을 반쯤 열고, 혼서지를 꺼내 본 뒤 방으로 들여 보냅니다. 봉치떡은 신랑 신부집 양쪽에서 모두 준비하는데, 찹쌀 두 켜에 팥고물을 넣고 가운데 대추와 밤을 박아 만듭니다. 대추와 밤은 따로 떠 놓았다가 혼인 전날 신부가 먹도록 합니다.

혼서지 풀이

때는 바야흐로 초봄이옵니다. 존체 안녕하십니까? 저의 ( )째 아들
( )가 이미 나이가 차도 배필이 없사온데,
높으신 사랑으로 소중한 따님을 아내로 삼게 하여 주시니,
조상의 예에 따라 삼가 납폐의 의식을 행하오니 받아 주시옵소서.

현대화된 혼서식

1.혼주(신랑)본/
2.혼주(신랑)성명/
3.신부 성씨/
4.몇째아들 또는 이름/
5.함 가는날 또는 결혼일

◎ 혼서 싸는 법

혼서는 종이를 규격으로 자르고 아홉간으로 접어 필묵으로 정성껏 쓰고 양쪽 끝에서 가운데로 모아 접어서 봉투에 넣은 다음, 네 귀에 금전지를 단 보자기에 싸서 상, 중, 하에 근봉을 합니다. 혼서는 집안에 제일 높은 남자 어른이 쓰는 것이 원칙인데 요즘에는 포목집이나 주단집에서 인쇄된 것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 채단 싸는 법

청단은 홍색 종이에 싸서 청색 명주실로 묶고, 홍단은 청색종이에 싸서 홍색 명주실로 묶습니다. 묶을 때는 동심결로 묶고 매듭은 짓지 않습니다. 이러한 포장법에서 청은 여성이고, 홍은 남성을 가리킵니다. 이러한 포장 방법은 음과 양의 결합과 조화라는 동양사상에서 유례를 둡니다.